게시판 게시물

Admin
2021년 8월 26일
In 자유게시판
가지 않을 수 있는 고난의 길은 없었다 몇몇 길은 거쳐오지 않았어야 했고 또 어떤 길은 정말 발 디디고 싶지 않았지만 돌이켜보면 그 모든 길을 지나 지금 여기까지 온 것이다 한번쯤은 꼭 다시 걸어보고픈 길도 있고 아직도 해거름마다 따라와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길도 있다 그 길 때문에 눈시울 젖을 때 많으면서도 내가 걷는 이 길 나서는 새벽이면 남 모르게 외롭고 돌아오는 길마다 말하지 않은 쓸쓸한 그늘 짙게 있지만 내가 가지 않을 수 있는 길은 없었다 그 어떤 쓰라린 길도 내게 물어오지 않고 같이 온 길은 없었다 그 길이 내 앞에 운명처럼 파여 있는 길이라면 더욱 가슴 아리고 그것이 내 발길이 데려온 것이라면 발등을 찍고 싶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던 모든 길들이 나를 지나 지금 내 속에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오늘 아침엔 안개 무더기로 내려 길을 뭉텅 자르더니 저녁엔 헤쳐온 길 가득 나를 혼자 버려둔다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0
0
20
Admin
2021년 8월 26일
In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ISU 한인학생회장 이상윤입니다. 한인학생회에서 2021년 8월 28일 저녁 6시 ISU에 속한 모든 한인이 참석하여 친목을 도모하는 BBQ 파티를 개최합니다. 일시 : 2021년 8월 28일 토요일 저녁 6시 장소 : Brookside Park 1325 6th St, Maple Shelter 회비 : 아래를 참고 참석 신청: 2021년 8월 27일까지 아래 링크를 통해서 체크인! https://docs.google.com/forms/d/11LH0Vnstj6eAffQ0cB2iPc2DpMt2m-G0Pc_d0ntZT8I/edit (기존 바비큐 파티 수요조사가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본 바베큐 피크닉은 한인학생회가 자체 예산과 백신 접종 독려를 지향하는 비영리 단체 EMBARC와 이와 관련있는 기관들의 펀딩을 지원을 받아 진행됩니다. **아래의 링크된 EMBARC COVID-19 Vaccine Equity and Access Project 서베이에 참석하신 분들은 회비가 면제됩니다. (현장에서 30초 미만의 간단한 확인 절차 ) https://forms.gle/XRTkz62EY6KTsVcT7 서베이를 희망하지 않거나 서베이에 참여하지 않으신분은 회비 $10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현장에서 Cash 또는 Venmo) *다른 자세한 사항은 포스터를 참고해주세요! *피크닉 및 학생회 활동에 있어서 도움의 손길을 받습니다.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sangyoon@iastate.edu로 이메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 ISU KSA 바베큐 파티 (8월27일 토 저녁6시) content media
0
0
63
Admin
2021년 8월 19일
In 자유게시판
제자도의 근본은 삶의 우선순위 재정렬~~ The beginning of discipleship is the rearrangement of the priority of life. [Lk 9:57-62]
0
0
18
Admin
2021년 8월 18일
In 자유게시판
들국화는 비바람 속에서도 조용히 피어난다 붉어가는 사과알도 가을 고추도 조용히 익어간다 좋은 일이면 무엇이든 조용히 수행된다 지금 난국이다 지금 위기이다 모두가 물질 권력을 원하고 모두가 앞장서 소리치고 무엇이든 단숨에 이루려 한다면 누가 침묵의 낮은 생애를 살려고 하겠는가 누가 진정한 사랑과 나눔의 길을 가겠는가 가을은 저 홀로 맑은 길을 따라서 조용히 고개 숙여 걸어오고 있는데
0
0
15
Admin
2021년 8월 14일
In 자유게시판
AUGUST 11, 2021 Rick Zomer, who spoke at Inspire “Light” on Aug. 4, used an example from a doctor-office visit to illustrate how churches too often respond to young adults’ leaving their congregations. Zomer said that when he went to his doctor for a physical exam, they took his vital signs — pulse, oxygen level, and blood pressure — and then asked him to step on the scale. Looking down, Zomer saw that it said he weighed a whopping 235 pounds. “I blamed the scale. There was no way I could weigh that much,” he said during the virtual event. Zomer is executive director of ThereforeGo Ministries, formerly known as Youth Unlimited. “But the doctor told me the scale was calibrated regularly,” added Zomer. “The data wasn’t lying. . . . And I had a decision to make.” Because Inspire 2021 has been postponed till next year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nspire “Light” took place last week instead, offering online plenary talks, worship, and group time together — to spark people’s interest in making the trip next summer to Inspire 2022 in Chicago. Starting on Tuesday, Aug. 3, with a presentation by Katie Ritsema-Roelofs, a catalyzer for the CRC’s Worship Ministries office, Inspire “Light” provided a talk every afternoon through Friday, Aug. 6. Reggie Smith, director of Diversity for the Christian Reformed Church in North America, spoke on Aug. 5, and Beth Fellinger, a regional mission leader with Resonate Global Mission, wrapped up the event Aug. 6. In his presentation, titled “Empathetic Listening: Why Posture Matters When Engaging with Youth and Emerging Adults,” Zomer said the doctor gave him two options in relation to his weight. “I could do nothing and keep eating pizza and burgers and French fries and watch my weight keep climbing. . . . Or I could change what I was doing and become more acquainted with fruit and vegetables and get off the couch and start exercising,” he said. Zomer said he took the second option and changed his habits. And that is what churches need to do, he said — change their habits — in responding to the reality that young adults are leaving churches in droves. “Churches can ignore [the situation] — doing nothing — because young adults are leaving and not always coming back,” said Zomer. “Or the better response is to approach young adults with empathy.” Too often, however, older members of churches have the assumption that young people will come back when they reach a milestone such as marriage, said Zomer. But that isn’t happening. Feeling disconnected from the faith in which they were raised, many young people find little reason to return to church. Older people at the churches in which they grew up don’t seem to have any idea what they need and what it would take to invite them back. Instead of simply letting the young people leave, Zomer said, Why not ask why they are leaving the church? “If we don’t figure this out, churches eventually will no longer exist.” The working assumption in churches is that it is the fault of the young people that they are leaving — and this is a problem to be addressed, Zomer said. Addressing the issue means that older church members, who may feel they are not equipped to connect with young adults, need to show empathy for young adults and the things they are facing, such as skyrocketing debt from college and a shortage of affordable homes. They live in a world full of new challenges, fueled by social media and a consumer culture that is always enticing them to obtain or take part in the next thing. “The questions that young people are facing take longer to navigate now than they did for people 25 years ago,” said Zomer. “We shouldn’t be surprised that young people no longer turn to the church to answer questions they face.” Even if an adult wants to engage with a young adult, “they can be hesitant because they don’t have the answers.” Young adults, however, don’t necessarily want answers; they may simply want “a more experienced adult to offer an empathic response to them,” said Zomer. Before coming to ThereforeGo Ministries, Zomer worked as the director of Next Generation Engagement for the Reformed Church in America. And prior to that, he spent 25 years in Christian higher education as an associate dean for residence life, faculty member, and director of enrollment initiatives. ThereforeGo Ministries offers a summer program called SERVE in which young people are sent to various cities to work with and learn about the people there. Too often when they return, said Zomer, no one really follows up with them. So the young person thinks that if this event wasn’t a big deal to anyone else, if they have all moved on, maybe they should too. But why not take the young person out to lunch and ask what they did, what the highlights were, and where they saw God at work during SERVE, Zomer asked. Along these lines, Zomer suggested that older church members could find ways to become mentors to young people — not to direct their path, but simply to be a friend and listen with empathy to what they have experienced and what they believe. “We need to be vulnerable. We think a conversation with a young person could be awkward, and we don’t want to have it . . . but we need to get over that.” Zomer asked, what if each older adult in a church reached out to a young person? Think of it this way, he added: “There are very few institutions such as a church where the generations can mix and share their lives.” “It is the church’s job not to entice or entertain but to spread the gospel. I know of no other institution where young adults can go and connect with issues that matter to them. That is the biggest strength we have as a church, and we can’t let that opportunity go by.” Despite data showing the decline of young adults attending church, Zomer said he is hopeful that CRC congregations will recall that they have a God-directed responsibility to connect and care for young adults because of the theology of baptism. “When parents bring their child for baptism, we acknowledge that we all have an interest in them, that we will remain in their lives,” said Zomer. “We need to build connections with our young adults. They aren’t looking for us to be perfect. They’re just looking for us to be present to them.” If you missed this presentation, you can watch the recording here. Chris Meehan, CRC Communications
0
0
6
Admin
2021년 8월 14일
In 자유게시판
평소에는 생각이 많아야 한다 그러나 결단 앞에서는 단순해야 한다 옳은 결단은 언제나 내어주는 쪽이다 어려운 결단을 내리고 나면 새로운 복잡함과 역풍이 불어 닥치고 반드시 그 결단을 후회하게 되리라 그것을 얼마나 단순하게 잘 견뎌내느냐가 결단의 성패成敗를 좌우하게 된다 진리는 언제나 복잡한 현실을 품고 가장 단순한 얼굴로 걸어가는 것이니
0
0
15
Admin
2021년 8월 11일
In 자유게시판
오! 하나님, 나를 기억하고 위해서 기도해주는 나의 부모와 가족과 친구들과 사랑하는 자들을 축복하시기 원합니다. 아무도 자기를 기억해 줄 사람이 없고 또 그들을 위해 기도해줄 사람이 없는 자들과, 노약자들과 외롭고 쓸쓸한 자들과 사랑할 대상도, 사랑해줄 사람도 없는 자들을 불쌍히 여기시옵소서. 내가 특별히 기억하여 기도해야 할 질병과 고통 가운데 있는 자들과, 그의 삶이 지금 위기에 처해있는자들 그리고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있는자들과 두려움 가운데 있는 자들, 참회와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있는 자들 그리고 절망 가운데 빠져 있는자들에게 긍휼과 은총을 베푸시옵소서. 이 시간 내게 당신의 모든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과, 나의 모든 죄를 회개하는 마음과, 당신안에서 참다운 평안을 누리는 마음을 허락하옵소서. 당신의 사랑에 의지하여 간구하오니 이 기도를 들어주옵소서. 아멘.
0
1
21
Admin
2021년 8월 10일
In 자유게시판
1. R -- Realize my worth 내 자신이 가치 있는 사람임을 인정하십시요 “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 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천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마 6:26) 2. E -- Enjoy what I already have 내가 현재 가지고 있는 것을 즐기십시요 “사람마다 먹고 마시는 것과 수고함으로 낙을 누리는 것이 하나님의 선물인 줄을 또한 알았도다” (전3:13) 3. L -- Limit my labor 일하는 것을 제한 하십시요 “우매자들의 수고는 제각기 곤하게 할 뿐이라 저희는 성읍에 들어갈 줄도 알지 못함이니라” (전 10:15) “엿새 동안은 힘써 네 모든 일을 행할 것이나 제 칠일은 너의 하나님 여호와의 안식일인즉 너나 네 아들이나 네 딸이나 네 남종이나 네 여종이나 네 육축이나 네 문안에 유하는 객이라도 아무 일도 하지 말라” (출 20:9-10) 1) 육신적으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2) 감정을 다시 회복해야 합니다. 3) 영혼을 다시 재 조정해야 합니다. 4. A -- Adjust my values 자신의 가치를 점검하고 조정하십시요 “내가 또 본 즉 사람이 모든 수고와 여러 가지 교묘한 일로 인하여 이웃에게 시기를 받으니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로다.” (전4:4)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제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사람이 무엇을 주고 제 목숨을 바꾸겠느냐” (막 8:36-37) 5. X -- eXchange my pressure of God’s peace 자신이 받고 있는 압력을 하나님의 평안으로 바꾸십시요.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에 쉼을 얻으리니” (마 11:28) “평안을 너희에게 끼치노니 곧 나의 평안을 너희에게 주노라.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 같지 아니하니라” (요 14”:27)
0
0
9
Admin
2021년 8월 09일
In 자유게시판
아직은 빈손을 쳐들고 있는 3월의 나무들을 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경건한 기도를 바치며 내가 나를 타이르고 싶습니다 죄도 없이 십자나무에 못박힌 그리스도의 모습을 기억하며 가슴 한켠에 슬픔의 가시가 박히는 계절 너무 죄가 많아 부끄러운 나를 매운 바람 속에 맡기고 모든 것을 향해 화해와 용서를 청하고 싶은 은총의 사순절입니다 호두껍질처럼 단단한 집 속에 자신을 숨겼던 죄인이지만 회심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슬퍼하지 않으렵니다 다시 시작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말하지 않으렵니다 우리 모두 나무처럼 고요히 서서 많은 말을 줄이고 주님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게 해주십시오 나무처럼 깊숙이 믿음의 땅에 뿌리를 박고 세상을 끌어안되 속된 것을 멀리하는 맑은 지혜를 지니게 하십시오 매일의 삶 속에 일어나는 자신의 근심과 아픔은 잊어버리고 숨은 그림 찾듯이 이웃의 근심과 아픔을 찾아내어 도움의 손길을 펴는 넓은 사랑을 지니게 해주십시오 현란한 불꽃과 같은 죄의 유혹에서 도망치지 못하고 그럭저럭 살아온 날들 기도를 게을리 하고도 정당화하며 보고 듣고 말하는 것에서 절제가 부족했던 시간들 이웃에게 쉽게 화를 내며 참을성 없이 행동했던 지난날의 잘못에서 마음을 돌이키지도 않고 주님을 만나려고 했습니다 진정한 뉘우침도 없이 적당히 새날을 맞으려고 했던 나쁜 버릇을 용서하십시오 이젠 다시 사랑으로 회심할 때입니다 절망에서 희망으로 교만에서 겸손으로 불목에서 화해로 증오에서 용서로 새로운 길을 가야 하지만 주님의 도우심 없이는 항상 멀기만 한 길입니다 이젠 다시 사랑으로 마음을 넓히며 사랑의 길을 걷게 해주십시오 오직 사랑 때문에 피 흘리신 예수와 함께 오늘을 마지막인 듯이 깨어 사는 봉헌의 기쁨으로 부활을 향한 사랑의 길을 끝까지 피 흘리며 가게 해주십시오 아직은 꽃이 피지 않은 3월의 나무들을 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기도하며 보랏빛 참회의 편지를 쓰고 싶습니다.
0
0
10
Admin
2021년 8월 09일
In 자유게시판
지금 당신이 도로를 걷고 있다면 그곳에 있는 신호등을 보십시오. 파란 불이 켜져 있다면 당신은 계속 걸어갈 것이고 빨간 불이 켜져 있다면 당연히 파란 불로 바뀌길 기다릴 것입니다. 당신이 어떤 곳을 가야 한다면 빨간 불이 켜져 있다고 해서 이제는 그곳으로 영원히 갈 수 없다고 절망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마찬가지 아닐까요? 자신이 도로를 걸을 때 항상 파란 불만 켜지는 사람은 없습니다. 우리는 삶이란 이름 지어진 길을 꾸준히 걸어가고 있지만 항상 잘 닦여진 도로에서 파란 신호만을 받으면서 가지는 못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맞이하게 되는 시련과 실패를 단지 빨간 불이라고 생각해 보십시오. 당신은 시련과 실패라는 빨간 불 앞에 서게 되면 아예 그 길을 가기를 포기해 버리고 있지는 않습니까? 빨간 불이 파란 불로 바뀌는 시간 동안만 참고 기다리면 다시 앞으로 걸어갈 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 쉬지 않고 걸어가는 것이 아니고 걷다가 잠시 쉬고 또다시 걷기를 반복하는 파란 불과 빨간 불의 조화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잊지 마십시오... 자신이 빨간 불이라 해서 뒤돌아서지 않는 한 언젠가는 꼭 종착역에 도달하게 된다는 사실을, 그것이 바로 인생이라는 사실을! - 박성철의 산문집 中에서
0
0
9
Admin
2021년 8월 09일
In 자유게시판
불만은 위를 보고 아래를 보지 못한 탓이요 오만은 아래를 보고 위를 보지 못한 탓이니 이는 곧 비우지 못한 욕심과 낮추지 못한 교만으로부터 자아를 다스리는 슬기가 부족한 탓이리 지혜로운 자는 남보다 내 허물을 먼저 볼 것이며 어진 자는 헐뜯기보다 칭찬을 즐길 것이며 현명한 자는 소리와 소음을 가릴 줄 알 것이로되 반듯한 마음, 옳은 생각으로 곧은 길, 바른 길을 걷노라면 뉘라서 겸손의 미덕을 쌓지 못하리오 뉘라서 덕행의 삶을 이루지 못하리오 마음의 평화는 비움이 주는 축복이요 영혼의 향기는 낮춤이 주는 선물이니 비우고 낮추는 삶은, 곧 내 안에 천국을 가꾸는 일입니다
0
0
7
Admin
2021년 8월 07일
In 자유게시판
오, 하나님! 저로 하여금 더 좋은 부모가 되게 해 주옵소서. 아이들을 사랑하고 아이들이 하는 말을 끝까지 다 들어 주며 아이들의 괴로운 문제들을 사랑으로 이해할 줄 아는 부모가 되게 하소서. 지나친 간섭을 삼가고 아이들과 말다툼을 피하며 모순된 행동으로 아이들을 실망시키지 않게 하소서. 부모에게 예의바른 자녀가 되기를 바라는 것같이 우리도 자녀에게 친절하며 정중하게 하소서. 비록 부모라 할지라도 자녀에게 잘못했음을 깨달았을 때는 용감하게 자신의 허물을 고백하며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부모가 되게 하소서. 부질없는 일로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입히지 않게 하소서. 아이들의 실수를 보고 웃거나 또는 벌을 줌으로써 아이들이 수치감과 모욕감을 느끼지 않게 하소서. 우리의 아이들이 거짓말을 아니하고 남의 물건을 탐내지 않는 깨끗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돕게 하소서. 시간마다 저를 인도하시어 저의 말과 행동으로 본을 보임으로써 정직하게 사는 것이 행복의 비결임을 분명히 보여 주게 하소서. 오 하나님! 초라한 저의 모습을 감추시고 저의 혀를 지킬 수 있도록 도와 주소서. 그 나이 때면 누구나 행하는 아이들의 사소한 잘못을 보게 되었을 때 이를 너그럽게 봐줄 수 있는 아량을 베풀게 하소서.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결정하고 스스로 실행할 수 있도록 충분한 기회를 허락하게 하소서. 부모로서의 권위를 세우기 위하여 아이들을 책망하지 않게 하소서. 아이들이 바라는 것이 옳은 것이라면 모두 다 허락하면서도 만약 그것이 그들에게 해가 되는 것이라면 끝까지 거절할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어느 한편으로 치우치지 않고 항상 공정하고 생각이 깊고 사랑이 넘치는 부모가 되게 하시어 아이들로부터 진심으로 존경 받는 부모가 되게 하소서. 아이들로부터 사랑받고 아이들이 진정으로 닮기 원하는 부모다운 부모가 될 수 있도록 깨우쳐 주소서. 안정과 균형을 잃지 않고 스스로를 다스릴 수 있는 부모가 되게 하소서.
2
1
27
Admin
2021년 7월 28일
In 자유게시판
1. 머리의 좋고 나쁨에 구애되지 말라 중요한 것은 지금 주어진 조건을 어떻게 최대한 활용하느냐 하는 점이다. 2. 뜻을 다하여 목표를 정하라 다방면의 지식을 쌓을 필요가 있지만 자신이 일생동안 파고들 한가지 공부의 방향은 확실하게 정하고 나아가야 한다. 3. 정성을 기울여 날마다 부지런히 정진하라 정성과 부지런함 없이 공부의 성공을 바라는 일은 감이 저절로 떨어지는 요행을 바라고 감나무 밑에 입 벌리고 누워 있는 꼴이다. 4. 올바른 정신을 소유하도록 하라 배우고 갈고 닦은 바를 올바른 정신으로 활용하여야 한다. 공부란 머리의 좋고 나쁨이나 다른 인간적인 조건에 매이지 않고 뜻을 다하여 목표를 정하고 날마다 정성과 부지런함으로 정진하여 학문적인 성과를 이루고 그것을 신의 (神依) 의 상태에서 올바른 정신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0
1
16
Admin
2021년 7월 28일
난청 및 보청기 설명회 - 7월30일 (금) 1-3 PM, Iowa City content media
0
0
9
Admin
2018년 3월 13일
In Ride 신청
Ride가 필요하신 분은 게시글을 남겨주세요. 입력양식 이름: 이메일 또는 카톡아이디: Des Moines 공항 도착 날짜 및 시간: 가방 갯수: 가족인원:
0
0
115

Admin

운영자
더보기